로고

서거석 전북교육감, 도내 교사 80여 명과 열띤 토론

북교육 대전환 2년, 교사에게 듣는다

이명숙 기자 | 기사입력 2024/07/10 [07:57]

서거석 전북교육감, 도내 교사 80여 명과 열띤 토론

북교육 대전환 2년, 교사에게 듣는다

이명숙 기자 | 입력 : 2024/07/10 [07:57]
본문이미지

▲ 서거석 전북교육감, 도내 교사 80여 명과 열띤 토론 모습(사진 : 전북교육청)    

 

[시사앤피플] 이명숙 기자 = 서거석 전북특별자치도교육감이 지난 2년간의 전북교육 변화와 향후 방향에 대해 현장 교사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서 교육감은 9일 도교육청 2층 강당에서 열린 전북교육 대전환 2! 교육감, 교사에게 듣는다에 참여해 현장 교사들과 직접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교사와의 공감 토크에는 도내 유····특수학교 교사 80여 명이 참석해 AI 기반 미래교육과 수업혁신 교육활동 보호 교사 행정업무 경감 학력신장 등을 주제로 서 교육감과 자유롭게 의견을 교환했다.

참석 교사들은 교육활동 보호를 위한 체계적인 시스템 마련, 효과성 있는 학력신장 방안, 체감도 높은 교사 행정업무 경감 등 실제 현장에서 고민하고 있는 내용들을 질의하고 정책 방안을 제안했다.

전주의 한 초등학교 교사는 교육활동 보호를 위해 정서행동 위기학생들이 올바르게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시스템이 시급하다며 이를 위한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부안의 한 고등학교 교사는 교사의 업무를 줄여주기 위해 새로운 교사를 교무학사지원교사로 배치하는 것은 취지에 맞지 않는 것 같다면서 좀 더 합리적인 교사 행정업무를 경감 방안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 밖에도 학력신장 정책 추진이 사교육을 더욱 유발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었다.

서거석 교육감은 교원의 정당한 생활지도가 아동학대로 인정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교육감 의견을 제출하고, ‘변호사동행서비스등을 통해 교권전담변호사가 사건 초기부터 지원하고 있다면서 현장 교사들과 끊임없이 소통하면서 현장의 요구에 맞는 정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부족한 부분은 보완해 전북의 교육력을 높여 나가겠다강조했다. 

이명숙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